올림픽유산의 개념 및 현황

올림픽유산의 개념 및 현황

올림픽유산(Olympic Legacy)은 ‘올림픽 대회의 개최가 대회전 과 후에 미치는 영향’이라고 정의되며

올림픽대회는 개최지의 이미지와 기반시설에 상당한 변화와 지속적인 혜택을 가져올 뿐만 아니라

올림픽 운동(Olympic Movement)은 올림픽대회를 통해 올림픽유산을 남기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게 된다. 또한 올림픽대회는 개최 그 자체로 끝나지 않으며,

개최도시, 지역, 국가 나아가 세계에 대한 올림픽정신 확산과 함께 경제,

사회문화 및 환경 등 종합적인 유산을 남김으로써 지속가능한 국가와 지역발전에

커다란 원동력이 될 수 있다.

특히 올림픽유산의 창출범위는 올림픽운동 전반에 걸쳐 나타나는가 하면

올림픽 개최도시를 중심으로 나타난 것이다.

이러한 올림픽은 유산은 유형무산과 무형무산으로 구분할 수 있는데 유형유산은

주로 경기장 시설, 교통인프라, 도시정비 및 도시경관 개선, 도시재생, 통신시설 등으로 나타나게 되고,

무형재산으로는 국가적인 자긍심, 정책개선, 노동력의 질적 향상, 지식 축적, 인식의 변화,

세계적인 도시인지도, 올림픽 교육, 건축부분의 기술력 향상 등으로 나타내어지고 있다.

이러한 올림픽대회와 올림픽 유산과의 연계성은 무엇보다도 올림픽유산 창출을 위한 방안과

전략 마련이 지속가능경영 계획의 골자라면, 유산창출의 성과를 측정하는 지표는

올림픽대회영향 평가를 통해 구체적이고 객관적으로 측정 될 수 있어야 할 것이다.

평창올림픽 유산은 경기장을 비롯하여 문화, 사회 그리고 정치적 유산, 환경적 유산, 도시적 유산,

경제적 유산 등 그 밖에 여러 가지의 유산을 나누어볼 수 있지만,

올림픽개최를 통하여 개최도시, 지역, 국가의 스포츠를 발전시킬 수 있는 원동력으로

그리고 지속가능한 수익구조를 창출하여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의 선순환으로 이어진

경기장 운영활성화 방안을 마련할 수 있다.

참고문헌 : 스포츠토토사이트https://facehub.ai/

댓글 남기기